|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2일thu
티커뉴스
현재 회원님의 레벨은 교육 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 해당 뉴스가 없습니다.
뉴스홈 > 청소년Y > 전남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4년02월07일 10시00분 ]
광주 광산경찰서는 6일 광산구 월계동 비아중학교와 송정동 전산고등학교 앞에서 과도한 졸업식 뒤풀이를 예방하고 건전한 졸업식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프리허그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광산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직원들과 교사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학교 정문 앞에서 '건전한 졸업문화 정착! 우리 모두 함께해요' '졸업빵(밀가루·계란 투척, 알몸뒤풀이) 대신 따뜻한 호빵을'이라고 적은 플래카드를 내걸고 학생들이 건전하게 졸업식을 마칠 수 있도록 홍보했다.

또 포돌이와 포순이 인형탈을 쓴 직원들이 학생들과 프리허그를 하며 거부감 없는 뒤풀이 예방 캠페인을 전개했다.

광산경찰서 관계자는 "강압적 졸업식 뒤풀이가 없는 문화를 만드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홍종명 기자
'건전한 졸업문화 정착시키자'

올려 0 내려 0
홍종명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숭덕고 환경교육과 함께하는 신입생오리엔테이션 성황리 열려 (2014-02-24 11:11:34)
국제청소년교육재단 '환경교육 프로그램 인증'등 5개 획득 (2014-01-24 11:2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