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6월07일sun
티커뉴스
뉴스홈 > 인물탐구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6년03월01일 20시59분 ]


공직생활 이후 귀농해 친환경농업 보급에 앞장서 온 노농(老農) 김재식 전 전남도지사가 1일 별세했다. 향년 93세.

김 전 지사는 농림부 수산국장과 수산청장을 거쳐 1969년 10월부터 3년 11개월 동안 제16대 전남도지사를 역임했다.

이후 제10대 국회의원을 지낸 뒤 1992년 4월에 전남 장성으로 귀농해 친환경농업기술 보급에 헌신해 왔다.

김 전 지사는 1995년부터 '농민의 행복을 찾아서'라는 소식지(책자)를 발간해 전국의 친환경 쌀농법 등을 전수했다. 2001년에는 '쌀의 집'을 열고 쌀농사 연구와 생산·소비자 교육을 벌였다.

또 자신의 호를 딴 '노농(老農) 공부방'을 열어 농민들에게 선진 쌀 농사기법을 전수했다. 20여종의 친환경 볍씨를 보급하고, 한 달에 세 차례 소식지를 발행해왔다.

김 전 지사는 2009년까지 신품종 벼를 개발해 지역 농협에 보급했다. 해남의 한눈에 반한쌀과 장성의 자운영쌀, 함평의 나비쌀 등은 모두 그의 손을 거쳐 탄생했다.

그러던 중 2010년 건강이 악화돼 요양원 생활에 들어가면서 쌀의 집 운영이 6년 간 중단됐다가 최근 김수공 농협경제 전 대표에게 운영권을 넘겼다.

생명을지키는농업의집 대표, 노농식품 회장 등을 역임한 그는 '친환경 농업을 위한 미생물 제조·사용 방법'을 책으로 발간해 보급하기도 했다.

김 전 지사는 생전에 자신의 시신을 전남대병원에 의학용으로 기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빈소는 광주 전남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062-220-5110)이며, 발인은 3일 오전이다.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대순 한국대학법인협의회 회장 (2017-06-23 12:47:42)
백건우 "음악하려면 마음이 깨끗해야"-'60년 간 피아노 求道' (2015-09-07 15:08:10)
국제청소년교육재단 푸름이 이...
광주·전남 환경보도사진전 개...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국민 환...
호남권 대학교수·총학생회, 방...
배출권거래제 대상업체, 온실가...
한려해상 홍도 괭이갈매기 산란...
영국서 들여온 멸종위기 Ⅰ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