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회원님의 레벨은 교육 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2일tue
티커뉴스
뉴스홈 > 네트웍 > 스포츠, 연예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6년08월11일 10시52분 ]


10m 메달 실패 후 진종오답게 하자고 다짐
가장 무겁고 값진 메달…은퇴할 마음 없어

 "6.6점이 오히려 정신을 깨워준 인생의 한방이었다. 정신차리고 후회 없는 올림픽을 하고 싶어 이를 악물고 집중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남자 50m 권총 결선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올림픽 3연패의 금자탑을 쌓은 진종오(37·kt)가 탈락 위기에 놓였던 순간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진종오는 "6점대에 맞았을 때 속으로 욕도 하고 제 자신을 자책했는데 권총 종목에서는 자주 나오는 점수니까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던 것 같다"며 "오늘 떨어질줄 알았다. 자만하지말고 마지막까지 집중하자고 했는데 잘 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올림픽에 이어 올림픽 사격 역사상 전무후무한 한 종목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올림픽에서만 4개의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경기 내용이 극적이었기에 더욱 값진 메달로 다가왔다. 결선 슛아웃제에 돌입한 뒤 6점대를 쏘며 탈락 위기까지 놓였던 진종오는 막판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순위를 끌어 올렸다. 마지막 한 발을 남기고 선두였던 베트남의 호앙 쑤안 빈을 2위로 끌어 내렸다.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순간 진종오는 주먹을 불끈 쥐었다.

그 동안 목에 건 어떤 메달보다 이번 올림픽 금메달은 소중했다.

그는 "가장 무겁고 값진 메달인것 같다. 가장 힘들었고 가장 부담스러운 올림픽이었다"고 말했다.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  금메달을 획득한 진종오 선수가 11일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가슴을 쓸어내리며 밝게 웃고 있다. 2016.08.11.

그 만큼 이번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3연패에 대한 부담이 컸다.

진종오는 "사격을 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 부담이 됐다. 스스로 최면을 걸었던 게 진종오답게 남을 위해 보여주는 사격이 아닌 내가 원하는 사격을 하자고 했다"며 "10m(공기권총)도 보여주려는 사격이 실수였던것 같다. 어찌됐던 최선을 다하자 했는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걸 내려놓고 훈련했다. 메달은 따고 싶다고 해서 따지는 것도 아니고 그 동안 욕심을 너무 많이 부렸던 것 같다"며 "지금까지 했던 것처럼 진종오답게 총을 쏘자고 했던 것이 잘 풀렸던것 같다"고 전했다.

올림픽 4연패 도전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당장 총을 놓을 생각이 없다는 말로 대신했다.

진종오는 "후배들에게 미안한 이야기지만 아직 은퇴할 마음이 없다"며 "주위에서 언제 은퇴하느냐고 물어보시는데 그것은 나에게서 너무 가혹한 이야기다. 은퇴하라는 것은 가장 좋아하는 것을 그만하라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3연패 위업과 함께 4번째 올림픽을 마무리한 진종오에게 당장 필요한 것은 가족과 휴식이었다.

그는 "빨리 집에 가서 가족과 좋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며 "올해 선발전을 한다고 계속 외지생활을 했는데 당분간은 그냥 총을 내려놓고 가족과 함께 쉬고 싶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멕시코 꺾고 조 1위로 8강行 (2016-08-11 10:57:19)
[리우2016]금빛 찌른 박상영, 막내서 '차세대 에이스'로 (2016-08-10 16:37:20)
정읍 호남중학생 140명 환경교...
고창남초교,전남자연환경연수원...
담양 갤러리 아트14 국제전시 ...
해남제일중, 전남자연환경연수...
전라남도 환경교육 활성화 워크...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
전남도, 7월 전통주에 담양 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