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회원님의 레벨은 교육 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9일sat
티커뉴스
뉴스홈 > 네트웍 > 스포츠, 연예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6년08월29일 15시15분 ]



후배들 찬송가 부르며 작별
장지는 남양주 모란공원


 한국 코미디의 거목으로 불렸던 구봉서 옹이 세상과 영원히 작별했다.

구 옹의 발인식은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이날 발인식에는 송해·이홍렬·엄용수·김미화·김학래 등 후배 희극인들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켜봤다.

고인이 운구차에 안치된 후 송해가 후배 코미디언들을 대표해 작별 인사를 전했고, 유족과 희극인들, 지인들이 찬송가를 부르며 고인을 배웅했다.

구 옹이 세상을 떠나면서 최고령 방송인이 된 송해는 발인에 앞서 후배들과 함께 고인의 생전 활동을 회상하며 "형님"이라며 먼저 떠난 선배를 목놓아 부르기도 했다. 다른 후배 코미디언들도 "선생님"이라고 외치며 그의 죽음을 안타까워 했다.

유족과 지인들은 장지로 향하기 전 서울 종로구 한 교회에서 영결예배를 진행한 뒤 장지인 경기 남양주 모란공원으로 향했다.

구 옹은 지난 2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

1926년 평양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5년 악극단에 들어가면서 희극배우의 삶을 시작했다. 각종 TV 코미디 프로그램은 물론 400여편의 영화, 980여편의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그는 1958년 영화 '오부자'에서 막내 역을 맡으며 인기를 끌어 '막둥이'란 별명을 갖기도 했다. 또 라디오 프로그램 '홀쭉이와 길쭉이', '노래하는 유람선' 등에서 승승장구하며 옥관문화훈장·문화포장을 받았다.

특히 1969년부터 '웃으면 복이와요'를 비롯한 TV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배삼룡·곽규석·서영춘·김희갑 등과 함께 1960~70년대 코미디 황금기를 이끌었다. 유행어 "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의 주인공도 고인이다.

2000년에는 MBC코미디언부문 명예의 전당에 올랐으며, 2006년 제13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연예예술발전상을 받았다.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5년 만에 PS 진출 KIA…끝나지 않은 '4위 전쟁' (2016-10-06 15:32:04)
'4년 뒤 도쿄에서 만나요'…리우올림픽 폐막 (2016-08-22 16:03:52)
정읍 호남중학생 140명 환경교...
고창남초교,전남자연환경연수원...
담양 갤러리 아트14 국제전시 ...
해남제일중, 전남자연환경연수...
전라남도 환경교육 활성화 워크...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
전남도, 7월 전통주에 담양 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