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회원님의 레벨은 교육 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9일sat
티커뉴스
뉴스홈 > 네트웍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6년10월06일 15시29분 ]


삼성이 미국의 인공지능(AI) 플랫폼 개발사인 비브 랩스(VIV Labs Inc.)를 인수하며 인공지능 사업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건다.

6일 삼성전자는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의 비브 사 인수를 발표했다. 비브 랩스는 인공지능 기술을 보유하지 않은 외부 서비스 제공자들까지 자유롭게 참여해 인터페이스에 연결 가능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인공지능 생태계 확장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갖췄다.

삼성전자는 '폰 플러스(Phone +)' 전략의 일환으로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다양한 첨단 기기들의 플랫폼에 인공지능을 활용하고 확장할 계획을 갖고 있다. 삼성전자의 이같은 전략에 있어서 유기적 결합을 가능하게 해 스스로 진화하는 플랫폼 개발사인 비브 인수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비브를 인수한 이유에 대해 "첫째는 기술이고 둘째는 그 기술을 개발하는 사람들을 봤다"고 설명했다.

우선적으로 대중들에게 낯선 인공지능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인터페이스를 구성하기 위해서는 여러 서비스들이 접목 가능하도록 하는 생태계 구현형 기술이 필요한데 비브의 기술이 이러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으리라는 판단이다.

이어 이 부사장은 "비브를 처음 만든 임원진들은 인공지능 분야의 존경받는 개발자들이기에 삼성 개발자들과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또 그들이 분야에서 가진 명망으로 인해 다른 능력있는 인공지능 개발자들까지 영입할 수 있으리라 본다"고 밝혔다.

 

또 "스마트폰과 TV, 냉장고 등 다양한 제품에 인공지능이 접목돼 이제는 사람이 기계에 맞추는 게 아니라 좀 더 자연스럽게 쓸 수 있길 기대한다"며 "이를테면 스마트폰도 터치할 필요 없이 목소리나 대화 형식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부사장은 "비브는 한층 진화된 개방형 서비스 생태계 조성에 필요한 자연어 인식(Natural Language Understanding)과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기능, 전략적 파트너십을 보유하고 있다"며, "소비자와 서비스 제공자를 모두 염두에 두고 개발된 비브의 플랫폼은 삼성전자의 모든 기기와 서비스를 통합하는 생태계 조성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3~4년간 AI 기술 확보를 위해 상당한 투자와 연구를 지속해왔다. 올해 IFA 2016에서도 스마트홈 생태계 구현을 위한 제품들을 소개하고 최근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과제로 인공지능을 선정하는 등 AI 사업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삼성전자는 "이번 발표를 계기로 삼성전자는 모바일을 넘어 다양한 제품군데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 외부 업체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업계 간 시너지를 추구해 한층 편리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나아가 삼성전자 제품 전반에 걸쳐 활용 가능한 차세대 서비스를 발굴하고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올해 ‘전라남도 농업인대상’ 5명 확정 (2016-11-10 16:11:46)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급락…경기 하강 본격화하나 (2016-08-31 15:18:33)
정읍 호남중학생 140명 환경교...
고창남초교,전남자연환경연수원...
담양 갤러리 아트14 국제전시 ...
해남제일중, 전남자연환경연수...
전라남도 환경교육 활성화 워크...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
전남도, 7월 전통주에 담양 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