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회원님의 레벨은 교육 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2일tue
티커뉴스
뉴스홈 > 문화c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5월29일 15시58분 ]

국립생물자원관-경희대 자연사박물관 공동주관 '황새, 다시 둥지로' 특별전 개최

 

1971년 충북 음성에서 마지막으로 번식했던 황새 한 쌍의 표본을 최초로 한자리에서 공개

 

1971년 충북 음성군에 둥지를 짓고 번식 중, 밀렵에 의해 희생되어 많은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던 '우리나라 최후의 번식 황새' 한 쌍의 표본이 최초로 한자리에서 공개된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급인 황새는 원래 우리나라에서 사계절을 보내는 텃새였다. 그러나 1971년 이후 자연상태에서 국내에서 번식하는 황새는 발견되지 않고 있으며, 러시아와 중국 등에서 10여 마리가 월동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고 있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경희대 자연사박물관과 함께 524일 인천 서구 국립생물자원관 기획전시실에서 '황새, 다시 둥지로' 특별전을 열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47년 전 황새 부부에게 벌어진 안타까운 사연을 통해 생물다양성 보전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기획됐다.

 

음성군의 황새 한 쌍은 우리나라 야생에서 번식하던 마지막 황새 부부다. 1971년부터 1994년까지 23년간 50여 차례 언론에 소개될 만큼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19714, 신문 머리기사로 충북 음성 생극리에서 황새가 번식한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 불과 3일 만에 수컷 황새가 밀렵꾼이 쏜 총에 맞아 죽고 알을 도둑맞아 사회적인 파장을 일으켰다.

 

홀로 남겨진 암컷 황새는 한동안 무정란만 낳다가 농약중독으로 1983년 창경원 동물원에 옮겨졌으나, 다른 수컷과의 번식에 실패하고 1994년에 죽었다.

 

먼저 죽은 수컷은 경희대학교 자연사박물관에, 암컷은 서울대공원을 거쳐 국립생물자원관에 표본으로 각각 보관되어 오다가 양 기관의 협력으로 이 두 마리의 표본을 이번에 같이 공개하게 됐다.

 

이번 전시는 황새의 생태, 문화적 의미부터 현재 활발히 진행 중인 '황새 야생복귀 프로젝트'까지 다양한 내용을 다룬다.

 

'설화 속의 황새, 현실 속의 황새'는 옛 그림이나 문헌 속에 길조(吉鳥)로 자주 등장했으나 멸종위기에 처하게 된 황새를 소개한다.

 

'마지막 황새 부부'에서는 최후의 번식황새 표본을 실물로 공개하고, 이들 황새를 23년간 취재한 기사를 함께 전시한다.

 

'황새, 다시 둥지로 오기까지'1996년부터 시작된 '한반도 황새 야생복귀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예산황새공원 등지에서 번식 중인 황새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공개한다.

 

이번 전시는 930일까지 계속되며, 524일에는 황새생태연구원, 예산황새공원 등 관련 기관과 함께하는 개막행사와 특별강연이 열릴 예정이다.

 

김진한 국립생물자원관 전시교육과장은 "마지막 번식 황새 이야기는 우리에게 사라지면 되돌리기 어려운 멸종위기종의 심각성을 알려준다"라며, "멸종위기종 황새가 다시 우리나라에서 번식하도록 이들이 살아갈 환경을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고경석기자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상준 선생 기증 미술품전 개막 (2018-07-24 14:53:22)
유당갤러리 '현장의 눈빛' 보도사진전 개막 (2018-03-14 11:33:57)
정읍 호남중학생 140명 환경교...
고창남초교,전남자연환경연수원...
담양 갤러리 아트14 국제전시 ...
해남제일중, 전남자연환경연수...
전라남도 환경교육 활성화 워크...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
전남도, 7월 전통주에 담양 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