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2일sun
티커뉴스
뉴스홈 > 과학S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2월04일 11시43분 ]

지리산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 올해 123일 첫 산란 관측

 

월출산국립공원 도갑사에서는 작년보다 6일 빠른 121일 산란 확인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지리산국립공원 구룡계곡 (남원 육모정) 일대에 사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를 관찰한 결과, 지난해 219일보다 27일 빠른 123일에 첫 산란을 관측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은 기후변화에 따라 국립공원의 생태계가 어떻게 변하는지 살펴보기 위해 2010년부터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 시기를 기록하고 있다.

 

구룡계곡에서 관측을 시작한 이후 1월에 산란이 확인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첫 관측을 시작한 2010222일보다 30일이 빠르다.

 

연구진은 올해 유난히 따뜻한 겨울철 날씨 때문에 지리산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이 빨라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국 평균 기온은 2.8로 평년(1.5)보다 높았으며, 기상청의 2009~2019년 기온자료 분석 결과 남원의 12월 평균기온이 11년 전에 비해 3.33높아진 것으로 분석되었다.

 

한편, 월출산국립공원 도갑사에서 지난해보다 6일 빠른 121일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이 확인되었으며, 무등산국립공원 장불재의 경우 지난해보다 37일 이른 124일 산란이 확인되었다.

 

오장근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지리산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일이 2010년보다 한 달 가까이 빨라졌으며,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라며, "산란일이 일정하지 않으면, 곤충 등 먹이가 되는 다른 종의 출현 시기와 맞지 않아 개체 수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은 2018년부터 지리산국립공원을 비롯한 설악산, 오대산, 치악산, 소백산, 월악산, 월출산, 무등산 등 8개 국립공원에서 야생생물보호단, 자원활동가, ()지리산사람들, 수원환경운동연합, 제주양서류생태연구소 등 시민과학자와 협력하여 함께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를 관찰하고 있다./고경석기자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작고 까다로운 진딧물 104종 정보, 생생하게 본다 (2020-02-05 20:52:22)
천리안 위성 2B호 2월 19일 발사 (2020-01-07 10:29:35)
설악산 하얀 담비-계룡산 붉은 ...
털곰팡이속 신종 곰팡이 발견…...
‘한국판 뉴딜’ 전남도가 선점...
국립생태원 캐릭터로 교육·홍...
여름철새 뻐꾸기, 아프리카까지...
전남도, ‘LA 토렌스에 농수산...
전남도립미술관, 개관 내년 3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