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9일fri
티커뉴스
뉴스홈 > 과학S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4월14일 10시11분 ]

시화호에서 구조된 초원수리 방사 후 위치추적, 중국 내몽골 이동 확인

국제적 희귀 맹금류 보전을 위한 관련 기관 간 모범적 협업 사례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센터장 차현성)와 함께 구조된 맹금류 초원수리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하여 방사한 후, 국내 최초로 이 새의 이동경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초원수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멸종위기 범주 중 위기 등급(EN)에 속하는 희귀종으로 세계적으로 생태에 대한 연구 정보가 많지 않은 편이다.

이번에 이동경로를 추적한 초원수리는 올해 28일 화성시 인근의 시화호에서 탈진상태에서 발견됐으며, 화성시 야생생물협회에서 구조하여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로 인계됐다.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방사선검사 등 정밀 검사를 실시하여 구조된 초원수리가 기아로 인한 탈진 상태였음을 확인하였으며, 자연에 복귀할 수 있도록 회복에 힘썼다.

국립생물자원관과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올해 36일 시화호의 구조지점에서 초원수리에 위치추적기(PTT, Platform Transmitter Terminal)*를 달아 방사했다.

방사 후 초원수리의 위치신호를 파악한 결과 연천과 철원, 파주에서 정상적으로 신호가 수신되어 자연에 성공적으로 복귀한 것을 확인하였다.

초원수리는 326일부터 번식지를 향한 북상 이동을 시작하여 한반도 북부를 거쳐 47일 중국 내몽골 자치구까지 이동하였다.

이번 위치추적장치는 인공위성을 통해 신호를 수신하여 이동경로를 추적하는 방식으로 앞으로 얻게 될 이동경로 및 번식지 등에 대한 새로운 정보는 초원수리에 대한 생태연구와 보전 전략 수립에 활용된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국제적으로 희귀한 맹금류 초원수리를 구조하고 추적장치를 부착해 자연으로 되돌려 보냄으로써 이동경로와 번식지역 등 그간 밝혀지지 않았던 생태정보까지 확보할 수 있었다"라며,

"이번 협업사례를 바탕으로 야생동물의 보호와 생태연구를 위해 앞으로도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와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고경석기자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소백산 박새류 산란, 첫 조사한 2011년 이후 가장 빨라 (2020-04-20 11:55:16)
멸종위기 2급 착생깃산호 국내 최대 서식지 확인 (2020-04-06 17:07:11)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국민 환...
호남권 대학교수·총학생회, 방...
배출권거래제 대상업체, 온실가...
한려해상 홍도 괭이갈매기 산란...
영국서 들여온 멸종위기 Ⅰ급 ...
국립생태원, 300년 넘은 올리브...
세계 펭귄의 날, 세상의 모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