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9일fri
티커뉴스
뉴스홈 > 과학S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4월20일 11시55분 ]

인공둥지 박새류 2011년보다 19일 빨라진 42일 첫 산란

기후변화로 인한 기온상승으로 박새류 산란시기 점차 빨라져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소백산국립공원(북부)에 설치한 인공둥지의 올해 박새류 산란시기를 관찰한 결과, 2011년 이후 가장 빠른 시점인 42일 첫 산란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올해 첫 산란 시기는 지난해보다 9일 빠르고, 처음 조사를 시작한 2011년에 비해 19일 빨라졌다.

국립공원공단은 2011년부터 소백산국립공원 남천야영장에 시민과학자(자원활동가) 16명과 인공둥지를 설치하고 박새류의 산란시기를 조사하고 있다.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는 박새류는 6종이 있으며, 특히 박새의 경우 기후변화 등 외부 환경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여 환경부 '기후변화 생물지표 100'에 포함되어 있다.

박새류는 인공둥지를 잘 이용한다. 소백산 인공둥지는 박새, 곤줄박이, 쇠박새, 진박새 등이 주로 이용하며, 특히 박새와 곤줄박이가 많이 이용한다.

연구진은 박새류의 산란 시기가 빨라진 것은 기후변화로 인한 기온 상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지역인 단양군 영춘면의 기상청 기온자료에 따르면 박새류가 산란을 준비하는 3월 평균기온이 올해 2011년 대비 3.7상승했다.

국립공원공단은 박새류 산란시기가 바뀌면 먹이가 되는 곤충의 출현 시기와 산란시기가 맞지 않아 개체군 유지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박새류 산란시기를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오장근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시민과학자와 함께 박새류 산란시기를 지속적으로 조사해 기후변화 영향을 세밀히 관찰할 계획이다"이라며, "박새류와 같이 기후변화에 민감한 생물들의 변화를 장기적으로 관찰하여 기후변화로 인한 생태계 변화를 감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경석기자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생태원, 300년 넘은 올리브나무 첫 개화 (2020-05-07 15:18:20)
희귀 맹금류 초원수리, 위치추적기로 이동경로 최초 확인 (2020-04-14 10:11:05)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국민 환...
호남권 대학교수·총학생회, 방...
배출권거래제 대상업체, 온실가...
한려해상 홍도 괭이갈매기 산란...
영국서 들여온 멸종위기 Ⅰ급 ...
국립생태원, 300년 넘은 올리브...
세계 펭귄의 날, 세상의 모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