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9일fri
티커뉴스
뉴스홈 > 환경E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4월25일 16시47분 ]

국립생태원, 4월 25일부터 펭귄을 주제로 8점의 작품 소개

지구 온난화 및 생물다양성 보전에 대한 중요성 전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세계 펭귄의 날'을 기념하고 생물다양성 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남극 생태계 지표생물인 펭귄을 주제로 '세상의 모든 펭귄전'425일부터 내년 330일까지 개최한다.

'세계 펭귄의 날'은 미국 맥머도(McMurdo) 남극관측기지에서 지구온난화와 서식지 파괴로 사라져가는 펭귄을 보호하기 위해 남극 펭귄이 북쪽으로 이동하는 시기에 맞춰 매년 425일을 기념일로 정한 날이다.

'세상의 모든 펭귄전'은 친환경 제품 디자이너 이지영 작가의 작품으로, 지구온난화와 서식처 파괴 등으로 생존을 위협받는 펭귄의 모습을 친숙하게 풀어내 아이들의 이해와 흥미를 높인다.

60개의 연탄 위에 전 세계 펭귄을 세워놓은 '펭귄타워', 펭귄모양으로 만든 '눈꽃송이 모빌' 8점의 독특한 작품을 통해 자칫 무겁게 느껴질 수 있는 기후변화 문제와 남극 펭귄의 위기 상황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한다.

'세상의 모든 펭귄전'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립생태원 정식 개관 전까지는 국립생태원 누리집(www.nie.re.kr)의 사이버전시교육마당과 유튜브 등에서 사진과 동영상으로 볼 수 있다.

국립생태원은 423일부터 야외전시구역은 개방했으나 이번 '세상의 모든 펭귄전' 전시 장소인 에코리움 등의 실내 전시관은 임시 휴관 중이다.

정식 개관 이후 펭귄가면 만들기, 펭귄블록 쌓기, 학습지 채우기 등 다양한 체험과정도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다.

에코리움 극지관은 남극의 서식환경을 재현해,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남극펭귄인 젠투펭귄 8마리, 턱끈펭귄 4마리 등 총 12마리의 펭귄을 관리하고 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기후변화로 서식지가 위협받고 있는 펭귄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이번에 '세상의 모든 펭귄전'이 펭귄이 전하는 생명의 소중함과 지구온난화 문제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고경석기자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집에서 만나요, 다양한 생태정보…국립생태원 온라인 개원 (2020-04-20 11:50:55)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국민 환...
호남권 대학교수·총학생회, 방...
배출권거래제 대상업체, 온실가...
한려해상 홍도 괭이갈매기 산란...
영국서 들여온 멸종위기 Ⅰ급 ...
국립생태원, 300년 넘은 올리브...
세계 펭귄의 날, 세상의 모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