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9일fri
티커뉴스
뉴스홈 > 네트웍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5월07일 15시22분 ]

국립생태원, 절벽 등 자연 서식지와 유사한 환경 조성

주변 소음 등 유해 요소 최대한 줄여 포란 유도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2013년 영국에서 도입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급 검독수리의 아종 한 쌍이 최근 번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생태원은 2013년 영국에서 검독수리 한 쌍을 도입하고, 검독수리 생태 특성을 고려해 절벽 등 자연 서식지와 유사한 환경을 조성하여 원 내의 에코리움 온대관 맹금사에서 전시하고 있다.

검독수리는 전 세계적으로 6개의 아종이 존재하며, 국립생태원에서 보유 중인 개체는 유럽 아종(Aquila chrysaetos chrysaetos)이다. 우리나라는 한국과 일본 아종(Aquila chrysaetos japonica)이 겨울철에 도래한다.

국립생태원 검독수리 아종 한 쌍은 지난해 말부터 번식행동을 시작하여 올해 225일 총 2개의 알을 낳았다.

연구진은 주변의 소음 등 유해 요소를 최대한 줄이고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며 안정적인 포란을 유도했다.

이중 1개의 알이 올해 48일 부화에 성공했고, 부화한 새끼는 생후 약 1개월이 지나 세 배 크기로 성장했다.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

검독수리는 3월부터 2~4개의 알을 낳고 약 40~45일 정도의 포란 기간을 갖는다. 갓 태어난 새끼는 하얀 솜털로 덮여있고, 생후 약 60~70일 정도가 되면 온몸에 깃이 돋는다.

국립생태원은 검독수리와 같은 야생동물의 특성상 사육환경이 부적합할 경우 번식하지 않는 특성을 고려하면 이번 번식 성공이 검독수리가 국립생태원의 서식환경에 잘 적응한 것으로 판단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검독수리의 번식은 사육 및 번식에 알맞은 환경을 만들어준 노력의 성과"라며, "앞으로 멸종위기종의 번식을 위한 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고경석기자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4월9일 순차적 온라인 개학…입시 일정 조정 (2020-03-31 11:54:05)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국민 환...
호남권 대학교수·총학생회, 방...
배출권거래제 대상업체, 온실가...
한려해상 홍도 괭이갈매기 산란...
영국서 들여온 멸종위기 Ⅰ급 ...
국립생태원, 300년 넘은 올리브...
세계 펭귄의 날, 세상의 모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