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6일sat
티커뉴스
뉴스홈 > 과학S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5월14일 15시55분 ]

괭이갈매기 번식시기 변화는 자연생태계가 기후변화의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받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

번식시기가 점차 빨라지는 것은 기후변화 영향으로 추정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한려해상국립공원 홍도에서 괭이갈매기의 번식 시작시기를 관찰한 결과, 2003년 첫 조사 이후 가장 빠른 329일에 번식이 시작했다고 밝혔다.

괭이갈매기는 우리나라 모든 해안에 분포하는 바닷새로서 4월부터 8월의 번식기에 육지에서 멀리 떨어진 외딴 섬으로 날아가 매년 같은 번식지에서 집단으로 모여서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른다.

국립공원공단은 한려해상국립공원 홍도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섬생태계의 영향을 연구하기 위해 2003년부터 괭이갈매기의 번식시기를 조사했으며, 2011년부터는 자동 관찰카메라를 설치

연구진은 남해 홍도의 괭이갈매기 번식시기가 매년 빨라지는 것은 기후변화로 인한 온도 상승이 주요한 원인이라고 보고 있다.

조사지역인 남해 홍도, 서해 난도, 동해 독도 인근의 기온(기상청) 및 수온(국립수산과학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세 지역의 기온과 수온 모두 점차 상승하는 경향을 보였다.

남해 홍도 지역(거제)의 연평균 기온은 197313.9에서 201915.6으로 상승했으며, 서해 난도 지역(보령)197312.1에서 201913.2로 높아졌다. 동해 독도 지역(울릉)197312.3에서 201913.7로 소폭 상승했다.

오장근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외딴 섬을 포함한 해양생태계의 상위포식자인 괭이갈매기의 번식시기 변화는 내륙의 산악형 국립공원과 더불어 우리나라 자연생태계가 전반적으로 기후변화의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받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라며,

"괭이갈매기의 번식시기가 변화하면 어류의 이동시기와 맞지 않아 괭이갈매기 개체군 감소 등 생태계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번식시기를 지속적으로 관찰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고경석기자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멸종위기Ⅰ급 노랑부리백로 세종보 인근 최초 발견 (2020-06-22 15:17:55)
국립생태원, 300년 넘은 올리브나무 첫 개화 (2020-05-07 15:18:20)
전남도, ‘식품명인·남도미향...
전남도,무안국제공항 ‘글로벌 ...
한전공대 정상개교…교사 확보 ...
가의도 등 태안해안 섬 4곳의 ...
환경분야 취업상담은 온라인으...
북한에만 자생하는 별꽃속 2종,...
분리배출 방법 중심으로 바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