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6일sat
티커뉴스
뉴스홈 > 네트웍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5월15일 14시24분 ]





호남권 대학교수와 총학생회는 14일 전남대학교에서 대표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입지선정 결과를 규탄하고 나주 추가 구축을 촉구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정부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입지선정 결과는 편파적 기준으로 호남권 대학의 지역인재 성장 기반을 철저히 배제했다""나주의 방사광가속기 부지는 확장성과 안정성, 우수한 정주여건, 뛰어난 연구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반면 충북 오창은 산악지형으로 시간과 예산이 많이 소요되고, 부등침하 등 안정성에도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창은 30분 거리에 대전 중이온가속기가 내년 완공될 예정임에도 수도권과의 접근성, 기존 산업과 기관에 높은 비중을 둬 선정한 것은 10년 후의 발전 가능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고 반박했다.

특히 "정부가 이번 공모의 전 과정을 재검토해 문제점을 바로잡아야 한다""나주의 우수한 부지여건과 국가균형발전을 고려해 방사광가속기를 나주에 추가로 구축할 것"을 촉구했다./고경석기자

올려 0 내려 0
고경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국민 환경역량 제고 (2020-05-22 13:36:15)
배출권거래제 대상업체, 온실가스 배출량 첫 감소 (2020-05-14 16:05:34)
전남도, ‘식품명인·남도미향...
전남도,무안국제공항 ‘글로벌 ...
한전공대 정상개교…교사 확보 ...
가의도 등 태안해안 섬 4곳의 ...
환경분야 취업상담은 온라인으...
북한에만 자생하는 별꽃속 2종,...
분리배출 방법 중심으로 바뀐다